로그인 | 회원가입 | 기사제보 | 즐겨찾기 추가
로컬충남
금산군청
전체 사회/경제 금산뉴스 오피니언 교육/문화 사람들/인터뷰/동정 포토 지역광고 금산소식 알림방
대한적십자사 금산지구협의회, 수재민 돕기 ‘동분서주’ 용담댐 방류, 금산 제원면·부리면 피해 속출 금산군 산림일자리사업 추진단, 폭우피해 조사 및 복구 구슬땀! 문정우 금산군수, 용담댐 방류 피해 조사 및 복구 철저 당부 금산군의회, 한국수자원공사 금강유역본부 용담지사 방문 금산 복수면, 유등천변 가시박 제거 금산군, 2020 학부모 아카데미 성료 최영규 금산부군수, 관내 태양광 발전시설 현장점검 금산 복수면지역사회보장협의체, 수해 피해가구 밑반찬 지원
오피니언
ㆍ전체기사
기사제보
광고문의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기고] 거짓과 왜곡, 금산신문에 고한다
금산군청 기획조정실장 박영하
2020-05-13 오후 6:32:05 금산소식 mail kumsannews@naver.com

    지난 12일 발행된 금산신문은 ‘누가 금산신문에 돌을 던지나’ 논설을 통해 금산신문의 공직선거법 위반 및 김종민 국회의원측의 주장에 대해 반박하고 금산군에 대한 주장을 보도했다.


    화상경매장 반대운동 이후 단 한건의 광고를 의뢰 받은 적 없다고 했으며 구독거절, 보도자료 및 광고배포금지가 이루어진 시점이 20 19년 7월 4일 이후 금산군청의 정기 인사이동과 조직개편으로 기획조정실의 공보팀이 기존 문화공보관광과에서 이동 배치되면서 실시됐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내용이 실제와 다르기에 이를 바로잡고자 한다.


    화상경마장은 2019년 6월 21일 군민들의 대의기관인 군의회에서 부결돼 종료됐다. 그리고 같은 해 7월 4일, 7월 11일, 7월 18일 세 차례에 걸쳐 금산군에서 제공하는 광고를 금산신문은 게재했다.


    이후 담당자들이 광고의뢰를 했으나 금산신문측이 거절했다. 금산군수가 언론 탄압(금산신문 주장)한 것에 대해 군민들에게 공식적으로 사과를 해야 관계개선이 이뤄질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지난 12일자 금산신문 12면에도 ‘금산신문은 화상경마장 반대이후 단 한건도 광고를 의뢰받은 적 없다’고 적었다.


    화상경마장 사안이 군의회에서 부결된 이후 금산군에서 제공한 여울축제 및 상품권 광고가 분명히 금산신문에 인쇄돼 발행됐음에도 이 같은 주장을 계속 반복하고 있음은 도대체 어떤 연유에서인가.


    보도자료의 경우 작년 12월 10일부터 배포 담당자의 주소가 수신차단이 돼 배포를 하지 못하다가 지난 4월 17일 수신차단이 풀렸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현재 보도자료를 전달하고 있다.


    금산군에서 취한 구독거절의 가장 큰 이유는 금산신문의 기사내용이 모욕과 명예훼손적 표현, 허위사실 등이 계속돼 구독할 필요성이 없기 때문이다.


    의도적 폄훼기사가 지속되는 한 공존의 가치를 논하기 어렵다. 일방통행식 극단적 주장은 사회를 파괴한다. 최근 금산신문이 다른 지역신문을 경찰에 고소했는데, 금산신문이 선거법 위반혐의로 검찰에 고발됐다는 내용을 보도했다는 것이 이유다.


    하지만 경찰은 금산신문에서 제출한 고소장을 재작성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근거가 부족하고 구체적이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상식에서 벗어난 편향된 논리는 공감을 얻어내기 어렵다는 것을 입증한 사례다.


    금산군은 계속해서 악의적인 보도를 이어가는 금산신문과의 중재를 위해 작년 8월 22일 언론중재위원회에 중재를 요청했으나 불성립 종결됐다.


    이후에도 문정우 금산군수를 대상으로 한 부적절한 표현을 남발하는 등 모욕과 명예훼손은 계속되고 있다. 경멸적 언어와 추상적 논제는 지양돼야 한다. 언론의 자유가 중요한 만큼 개인의 명예 또한 존중 받아야한다. 하물며 공공의 선을 추구해야할 언론사라면 절제된 예의를 갖추는 것이 당연하다.


    금산군수를 향한 지속적인 비방과 명예훼손을 두고 당사자는 지역 주민과 언론에 대한 존중의 뜻으로 대응을 자제하고 있다.


    금산신문이 공직선거법을 위반해 선관위에 고발 및 주의를 받고 군민들의 비난을 받고 있는 상황에서도 거짓보도와 명예를 훼손하는 발언을 이어가고 있는 것은 매우 안타깝다.


    군민들께서는 올바른 눈으로 직접 금산신문의 보도 행적을 살펴 언론이 가져야할 윤리에 대해 얼마나 바른 마음가짐을 가졌는지 판단했으면 한다.


    그리고 금산신문은 앞으로 사실에 근거한 정론 직필로서, 사견을 금지하고 객관적·논리적으로 진실을 적시, 언론의 사명과 역할을 다하길 바란다.

    금산군청 기획조정실장 박영하

    <저작권자©금산소식.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20-05-13 18:32 송고
    [기고] 거짓과 왜곡, 금산신문에 고한다
    최근기사
    회사소개 | 광고/제휴 안내 | 이용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홈페이지 유지보수 신청


    RSS    

    금산소식
    www.kumsannews.co.kr
    충청남도 금산군 금산읍 건삼전3길 7 (2층) | 대표전화 : 041-754-7761 | 팩스 : 041-754-7763
    사업자등록번호 : 336-86-00562 | 금산소식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충남 다 01357 | 등록연월일 : 2016. 11. 24 | 금산소식i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충남 아 00310 | 등록연월일 : 2017. 8. 28
    대표자 : 손광우 | 발행인 : 손광우 | 편집인 : 손광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광우